퇴직한 '신중년' 전문가 '중기 멘토'로 재취업 돕는다
퇴직한 '신중년' 전문가 '중기 멘토'로 재취업 돕는다
  • 온라인팀
  • 승인 2020.05.15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기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2020.5.6/뉴스1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 구조조정으로 퇴직한 50대 이상 신중년 전문인력의 '중소기업 멘토' 재취업을 지원한다.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는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제15차 본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을 담은 '신중년 퇴직 전문인력 활용 방안'을 의결했다.

최근 코로나19 발 구조조정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이미 고용 상황이 좋지 않던 신중년의 위기가 심화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이를 선제적으로 해소하고자 정부는 전문인력의 '풀'을 산업 분야별로 설치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함께한다.

이러한 인력풀은 산업현장과 연구개발, 디자인 분야의 전문인력을 중소기업 산업현장 등에 자문가로 영입시키는 중추 역할을 하게 된다.

정부는 또한 신중년 전문인력이 중소기업에 재취업하는 경우 인건비의 최대 70%를 지원할 예정이다.

 

 

(자료사진) 2020.5.13/뉴스1

 

 

우선 퇴직한 연구인력이 중소·중견기업에 재취업하면 연봉의 50%(중소) 또는 40%(중견)를 정부가 지원하게 된다.

또 연구인력 인건비와는 별개로 재취업 기술인력의 인건비의 70%를 지원하는 '퇴직 기술인력 중소기업 활용지원 사업'이 지난달부터 시작됐다.

금융·공공 분야 전문인력은 퇴직 예정 단계부터 중소기업 자문과 업무지원 등을 맡겨 재취업을 촉진한다는 구상이다.

퇴직 신중년 전문인력의 교육 분야 진출도 돕는다.

한국기술교육대학교가 중심이 돼 고숙련 퇴직자를 대상으로 매년 500명 규모의 직업훈련 교사 양성 과정을 운영한다.

훈련기관 등 중소·중견기업이 이렇게 양성된 직업훈련 교사를 채용하는 경우 1인당 월 40~80만원의 인건비를 주는 장려금 제도와 연계할 예정이다.

이밖에 자원봉사활동도 재능, 경험, 선호도에 따라 쉽게 구할 수 있도록 지원 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자료사진) 2019.9.25/뉴스1

 

 

장애인 고용 장려금은 인상되고, 이에 따른 기업의 의무고용비율은 덩달아 높아진다.

이날 위원회는 이 같은 '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정책 강화 방안'을 함께 의결하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장애인 고용이 악화하는 것을 막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장애인 고용 장려금 단가는 중증 여성 장애인에 대해 1인당 월 60만원에서 80만원으로 인상된다.

중증 남성 장애인은 50만원에서 60만원으로, 경증 여성 장애인은 40만원에서 45만원으로 인상된다. 경증 남성 장애인은 30만원 그대로다.

장애인 의무 고용률은 단계적으로 높아질 예정이다. 기업이 이 의무 고용률에 미치지 못하는 경우 정부에 부담금을 내야 한다.

또 장애인 의무 고용률에 미달한 사업장에 대해 고용 개선 계획을 제출하도록 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