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면마스크 11,000장 확보… 경로당 어르신 우선 배부
영등포구, 면마스크 11,000장 확보… 경로당 어르신 우선 배부
  • 박노승 시니어기자
  • 승인 2020.03.25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등포 여성 의병대 5천장 재능기부 등 면 마스크 11,000장 제작
경로당 167개소 어르신 6,749명에게 코로나19 예방키트 배부
구청 공무원 및 직원, 구의회 등 3,177명에 면 마스크 착용 캠페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면 마스크 11,000장을 확보하고 경로당 어르신 6,749명 모두에게 우선적으로 배부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전국적으로 마스크 수요가 폭증하자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은 마스크를 구할 길이 없어 방역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

이에 구는 선제적으로 미세먼지와 비말 차단 기능이 있는 면 마스크 11,000장을 확보하고, 대한노인회 영등포구지회를 통해 경로당 어르신 모두에게 전달하는 것이다.

지역 주민들의 재능기부 봉사로 제작된 면 마스크는 △영등포 여성의병대(5천 장) △대림1동 조롱박사업단(5백 장) △면마스크 자원봉사단(5백 장)에서 참여했으며, 별도로 예술창작소 세바퀴의 면마스크 5천 장을 구매하며 총 11,000장을 확보했다.

구는 확보한 면 마스크를 가장 먼저 경로당 167개소 어르신 6천7백여 명에게 ‘코로나19 방역용품 키트’와 함께 전달한다. 키트에는 △면 마스크 1매 △KF94 마스크 2매 △휴대용 손 세정제 △코로나19 예방수칙 등이 동봉돼 있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24일(화) 대한노인회 영등포구지회를 방문해 어르신들의 애로사항에 귀 기울이며 어려운 상황에 깊이 공감했다. 또한 어르신들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행정력을 총동원할 것을 약속하며 ‘코로나19 방역용품 키트’를 전달했다.

구는 지난 1월 30일 서울시 자치구 중 가장 먼저 경로당 시설을 휴관 조치한 덕분에 경로당 모임을 통한 감염이 단 한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또한 구는 면 마스크 캠페인에 동참하고자 구청 공무원 및 직원, 구의회, 구 산하기관 등에 소속된 3,177명에게 면 마스크를 배부하며 착용을 권고했다. 주민 봉사에 애쓰는 주민자치위원, 통장 등 1,077명에게도 면 마스크를 나눌 예정이다.

구는 향후 도움이 필요한 주민에게 면 마스크를 선제적으로 지원하며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지역사회에 훈훈함을 더할 예정이다.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어려운 이웃을 위한 주민들의 배려와 응원이 지역사회 확산 차단의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구는 앞으로도 취약계층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빈틈없는 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