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 온상'된 서울시 노인복지시설 3601곳 전면 휴관
'감염 온상'된 서울시 노인복지시설 3601곳 전면 휴관
  • 온라인팀
  • 승인 2020.02.21 19: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노인종합복지관, 종합사회복지관 등 사회복지시설을 전면 휴관한다.

서울시는 21일부터 대표적 다중이용 복지시설인 노인복지관, 종합사회복지관 등 지역 복지시설 3601곳이 무기한 휴관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한 조치다.

휴관에 따른 불편을 줄이기 위한 대책도 시행한다.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운영하는 경로식당은 대체식을 제공해 어르신들이 끼니를 거르는 일이 없도록 돕는다. 밑반찬 배달서비스도 기존과 같이 지속한다. 복지관내 데이케어센터 등 돌봄서비스는 정상 운영한다.

휴관 기간 복지관 종사자들은 평소와 동일하게 근무한다. 시설 내 소독과 청소 업무를 강화해 재개장을 준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