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2020년 노인복지 28개 사업 880억 투입
성동구, 2020년 노인복지 28개 사업 880억 투입
  • 임영근 기자
  • 승인 2020.02.14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 2020년 노인 복지 종합 추진 계획 세워 3개 분야 28개 사업 880억 원 투입
어르신 인프라, 일자리, 돌봄 등 전 분야 포용적 복지로 ‘고령친화도시 조성’ 박차
지난해 노인일자리 사업에 참여하신 어르신들이 안전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급격한 고령화로 인한 노인 복지 욕구 증대에 발맞춰 ‘2020년 노인 복지 종합 추진 계획’을 수립해 어르신이 살기 좋은 성동구 조성에 박차를 가한다고 밝혔다.

성동구의 노인 인구는 2016년부터 매년 평균 0.5%씩 증가해 2019년 전체 인구의 14.56%(43,796명)를 차지해 UN이 정한 ‘고령사회(14%)’에 이미 진입했다. 소득이나 건강, 고용과 여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인구 고령화에 따른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정책 추진이 필요한 시점이다.

이에 구는 ‘2020년 노인복지종합계획’을 수립해 ▲어르신 복지 인프라 확충, ▲안정적인 노후 생활 보장 체계 구축 ▲어르신 사회참여 확대 및 여가 생활 지원 등 3개 분야 28개 사업에 880억 원을 투입한다.

분야별 사업을 살펴보면 먼저, 어르신이 활동하기 좋고 쾌적한 복지 인프라 확충을 위해 총 10개 사업이 추진된다.

우선 ‘고령친화도시 조성 사업’이다. 구는 2019년 조례 제정 등 제도적 기반을 마련했고 현재 지역 주민의 고령친화도 조사 등 연구 용역 중에 있다. 연구 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교통, 주택, 보건, 건강, 사회참여 등 다양한 분야의 성동형 고령친화정책 수립하고 상반기 중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에 가입을 목표로 한다.

다양한 건강·여가 프로그램 등으로 지역 어르신들의 만족도가 높은 노인복지센터는 현재 왕십리도선동, 사근동, 금호동, 성수동 외에 2023년 송정동 노인복지센터도 건립돼 어르신들이 가까운 곳에서 맞춤형 프로그램을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

이외에도 경로당에는 연 930여 만 원의 운영비를 지원하고 미세먼지 등 호흡기 질환에 취약한 어르신을 위해 공기청정기와 공기정화식물을 보급하고 노후 복지시설 환경 개선 사업, 관내 장기요양기관 지정 심사제 등도 진행한다.

어르신들의 안정적인 노후 생활 보장 체계 구축은 기초연금 등 10개 사업에서 진행된다. 기초연금은 올해부터 만 65세 이상 어르신 중 소득하위 20%에서 40% 이하로 지급 대상이 확대되어 월 최대 30만 원이 지급된다. 그 동안 공급자 중심의 유사·분절적이었던 노인돌봄서비스는 수요자 중심의 맞춤형 돌봄서비스로 개편되어 수혜자는 2019년 846명에서 1,092명으로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스마트 IoT기술을 활용하여 홀로 사는 저소득 어르신 안부를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독거 어르신 건강‧안전 관리 솔루션(IoT) 사업’, ‘저소득 어르신 대상 도시락·밑반찬 배달’, ‘경로식당 운영 지원’ 등 사업을 통한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도 만전을 기한다.

2020년 어르신 일자리 사업은 2019년 대비 예산 22억원, 인원 328명이 늘어난 총 1,868명의 어르신에게 제공하며 이는 구에서 어르신 일자리 사업을 추진 기간 중 가장 많은 일자리 수치이다. 아울러 올해부터는 어르신들의 경력과 활동 역량을 활용하여 지역 사회 기여도가 높은 사회서비스형 사업을 신규로 진행하며, 특히 성동미래일자리주식회사와 연계하여 다양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노인복지종합계획을 중심으로 저출산·고령화시대의 노인복지정책의 방향을 설정해 추진 중이다” 며 “어르신을 위한 인프라, 일자리, 돌봄 등 전 분야에 걸친 포용적 복지로 고령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촘촘한 정책으로 노후가 기대되는 고령친화도시 성동구 조성에 더욱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