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입고 새해인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한복 입고 새해인사 하는 문재인 대통령
  • 온라인팀
  • 승인 2020.01.24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설연휴를 하루 앞둔 23일 새해인사 영상메시지를 통해 "북녘에 고향을 두고 온 분들이 더 늦기 전에 가족과 함께하실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부모에게 감사하는 마음이 차례상처럼 넉넉하고 자식 사랑이 떡국처럼 배부른 설날이다. 이웃을 먼저 생각해주신 국민들 덕분에 다함께 따뜻한 설을 맞게 됐다"며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청와대 제공) 2020.1.23/뉴스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