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시니어 슈퍼스타 종로 개최
2019 시니어 슈퍼스타 종로 개최
  • 임영근 기자
  • 승인 2019.11.06 1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선 4대 1의 경쟁율 뚫고 진출한 10팀 경연.
행사에 참여한 내빈과 참가자들이 단체 포즈를 취했다.
행사에 참여한 내빈과 참가자 단체 포즈를 취했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관장 정관스님)은 지난 1031 종로구민회관 2층 강당에서 ‘2019 시니어 슈퍼스타 종로를 개최 했다.

노인세대가 악기 연주, 가창, 3가지 부문에서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펼치는 경연의 장인 본 행사는 10월 경로의 달을 맞아 어르신들의 건강한 여가문화 활성화를 위하여 지역 내 전 세대가 함께 어우러지고 즐기는 축제의 장을 마련하자는 취지로 진행 됐다.

 

이번 행사에는 김영종 종로구청장, 유양순 종로구의회 의장을 비롯하여 종로구 거주 어르신과 지역주민 등 약 600명이 함께 했다.

 

이날 무대에 오른 이들은 지난 1010 열린 예선에서 41의 경쟁률을 뚫고 진출한 10팀으로, 하모니카, 우쿨렐레 등 악기 연주를 선보이거나 가요, 민요 등을 부르며 가창을 뽐냈다. 또한 장구를 치며 댄스 퍼포먼스를 하는 등 경연부문이 혼합된 팀들이 화려한 모습을 발산하며 현장의 분위기를 돋웠다.

행사 주관한 종로노인종합복지관장 정관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행사 주관한 종로노인종합복지관장 정관스님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관람객들은 동별로 앉아 LED머리띠, 막대풍선, 현수막 등 다양한 응원도구를 활용하여 무대에 오른 이들을 위하여 열띤 응원전을 펼쳤다. 관람 중 일어나 막춤을 추며 무대를 즐기는 이들도 간혹 있었다. 이에 응원상은 이화동, 삼청동, 종로5·6가동, 창신1, 창신3동이 받았다.

1등의 영예는 트럼펫과 장구, 민요의 이색적인 조화로 눈길을 끌었던 종로5·6가동 박동화 외 3명에게 돌아갔다. 2등은 장구를 치며 댄스 퍼포먼스를 선보인 삼청동 종로구효행본부 봉사팀이 수상 했다. 1등을 수상한 박동화씨는 “1등에 어느 정도 가능성을 생각하고 있었으나 참가팀들의 우수한 실력을 보고 수상하리라 생각하지 못했다. 그러나 1등을 차지하여 굉장히 기쁘다. 트럼펫과 장구, 민요의 이색적인 조화와 멤버 구성, 연출 등이 우리의 강점이었던 것 같다. 앞으로 시니어 슈퍼스타 종로가 대외적으로 많이 알려져 참가자와 행사의 질이 더욱 발전하고 높아지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무악동 울루올루 우쿨렐레 공연단 노란샤쓰 입은 사나이 연주를 하고 있다.
무악동 울루올루 우쿨렐레 공연단 노란샤쓰 입은 사나이 연주를 하고 있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장 정관스님은 어르신이 주인공인 자리라서 그런지 현장의 열기가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며 지난해 할담비 지병수어르신이 이 자리를 통해 배출되어 전국노래자랑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모두 즐겁게 즐기다 가는 자리였으면 한다고 말했다.

심사위원 팀플레이 예술기획 조성종 대표는 전 세대가 어우러지는 지역축제의 장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하여 세대가 어우러진 팀과 경연부문이 혼합된 팀에 가산을 주었다. 노인세대라고 생각할 수 없으리만큼 가히 에너지도 폭발적이었고 끼와 재능이 대단했다. 무대에서 보여줬던 모습으로 즐겁게 살아가시기를 바란다고 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