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세대가 한자리 ‘우리동네 마을밥상’ 개최
1·3세대가 한자리 ‘우리동네 마을밥상’ 개최
  • 임영근 기자
  • 승인 2019.10.22 17:3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대 간호대학 송촌봉사동아리 학생 등 80여명이
참여, 이야기 나누며 식사
‘우리동네 마을밥상’에 참여한 서울대 간호대학 송촌봉사동아리 학생 모습
‘우리동네 마을밥상’에 참여한 서울대 간호대학 송촌봉사동아리 학생 모습

종로노인종합복지관(관장 정관스님)은 지난 10월 17일(목) 18시, 종로노인종합복지관 1층 식당에서 1·3세대가 한자리에 모여 이야기를 나누며 식사하는 ‘우리동네 마을밥상’을 열었다.

시대의 변화로부터 오는 세대 간 갈등과 단절을 극복하기 위한 취지로 진행되는 본 행사는 이화동과 혜화동, 종로5·6가동에 거주하는 동네 어르신과 청년, 서울대학교 간호대학 송촌봉사동아리 학생 등 80여명이 참여하였다.

참여자들은 동별로 나누어진 테이블에 세대가 고루 앉아 가볍게 인사를 나누며 일상적인 대화를 이어갔고, 맛있는 음식을 서로에게 나누어주며 교류하였다.

‘우리동네 마을밥상’ 1,3세대 참여자
‘우리동네 마을밥상’ 1,3세대 참여자

행사에 참여한 어르신 김00(75세)은 “옛날에는 마을회관에서 남녀노소 할 거 없이 동네 사람들이 모두 모여 전을 부치고 잔치를 벌이며 화합을 다졌는데, 시간이 지날수록 그런 문화가 사라졌다. 복지관에서 이런 자리가 마련되어 고맙게 생각하고 옛날 생각이 많이 난다”고 회상하였다.

청년 박00(28세)은 “길을 걷다가 동네 주민을 마주치면 자주 보던 분이구나 생각만 하고 지나가는 정도였는데, 오늘 행사를 통해 서로를 알아가게 되어 반갑고 기쁘다. 앞으로는 마주치면 인사하고 안부를 물을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종로노인종합복지관장 정관스님은 “옛날에 마을주민들이 한 데 모여 식사와 잔치를 벌여 화합을 다지던 마을회관의 역할을 우리 복지관에서 시작해보고자 이런 자리를 마련하였다. 앞으로 어르신과 청년 등 마을주민들이 편하게 모여 서로에게 관심을 갖고 화합하는 자리가 활성화된다면 외로움과 고독사 등 이웃의 관심이 필요한 사회적 문제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 본다”고 평했다.

만족도 조사하고 있는 참여자
만족도 조사하고 있는 참여자

‘우리동네 마을밥상’은 지역 내 유휴공간을 활용하여 선배시민인 어르신들과 젊은 청년들이 상호 다양성을 존중하고 이해, 공감할 수 있는 장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종로5·6가동주민센터 주민사랑방 ‘충신다-품’에서도 종로5·6가동에 거주하는 어르신과 청년 50명을 대상으로 오는 11월 2일(토) 18시에 우리동네 마을밥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세대공감에 대한 필요성을 체감하거나 관심이 있는 주민이라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참여를 희망하는 사람은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 방문 또는 유선 접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서정복 2019-10-22 21:33:45
훈훈한 기사 잘보았습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