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황혼애가
[기고] 황혼애가
  • 김덕권 칼럼니스트
  • 승인 2019.07.22 2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얼마 전 어느 지인(知人)이 나이 70을 훌쩍 넘기고 혼인을 했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도저히 배우자(配偶者)를 사별하고 혼자 지내기가 힘들어서였다는 것입니다. 양쪽 다 재산은 자식들에게 넘겨주고, 겨우 살 집과 생활비 정도를 챙겨 양가 가족들의 축복 속에 혼례를 올렸다고 합니다.

어휴! 그 용기가 참 대단합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매일 힘들어하는 늙은 아내라도 함께하는 저로서는 안도의 한숨을 내 쉬었습니다. ‘황혼엘레지’라는 말이 있습니다. 슬픔을 노래한 악곡(樂曲)이나 가곡(歌曲)을 프랑스어로 엘레지(élégie)라고 부릅니다. 즉 우리말로 비가(悲歌) 또는 애가(哀歌)라 할 수 있지요.

옛날 최양숙의 샹송 ‘황혼 엘레지’가 생각납니다. 「영원한 사랑 맹세하던 밤/ 정열에 불타던 영원한 사랑 맹세하던 밤/ 아아아 흘러간 꿈/ 황혼 엘레지」 지금 이 나이에 그 정념 적(情炎的) ‘황혼’을 무척 아름답게 불태울 법도 합니다.

요즘 ‘황혼의 애가(愛歌)’가 뜨겁다고 합니다. 적극적으로 이성을 만나 친구처럼, 때론 연인(戀人)처럼 살아가는 어르신들이 늘고 있습니다. 며칠 전 경향신문 기획기사에 의하면 세상이 급변하고 우리나라도 노령사회로 변화하면서 풍속이 바뀌어가고 있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은 6년 후면 5명 중 1명은 노인인 초 고령 사회에 진입한다.”라고 말합니다. 그러면서 초 고령 사회의 혼인⦁사랑⦁연애 등의 새로운 모습들을 생생하게 열거하였습니다. 사랑에 빠진 노년 세 커플을 예로 들면서 7, 80대의 노인들이 어떻게 황혼연애를 즐기는가를 설명합니다.

근거리에 따로 살면서 때때로 함께 사는 커플도 있고, 동거생활만 유지하는 커플, 젊은이 못지않은 화려한 예식을 치르며 ‘부부’가 된 커플도 있다고 소개합니다. 고령사회로 접어들면서 외롭고 쓸쓸한 독거노인들이 과거의 인습에서 벗어나 삶과 사랑을 새롭게 영위해 가는 풍경들이어서 관심을 끌기에 충분한 내용이었습니다.

이런 기사를 읽으면서, 200년 전 다산(茶山) 정약용(丁若鏞 : 1762~1836)의『목민심서(牧民心書)』의 <진궁편(振窮編)>에 나오는 노인들의 행복을 위한 ‘합독(合獨)’이 생각났습니다. 사람이 처한 불행은 많기도 하지만 동양에서는 고대부터 네 종류의 인간이 가장 불행한 처지라고 여겨왔습니다. 홀아비·과부·고아·독거노인 바로 그들이지요.

다산은 목민관이라면 그들 네 종류의 불쌍한 백성들을 제대로 보살펴 주어야 한다고 하였습니다. 홀로 살아가는 독거노인들에 대한 배려로는 홀아비와 과부가 함께 살아가는 ‘합독’의 정사(政事)를 펴야 한다고 권장했습니다. 조선시대는 혼인제도가 너무나 까다롭고 과부는 재혼이 참으로 어렵던 시대였습니다.

물론 ‘합독’은 다산의 창의적인 내용이 아닙니다. 옛날 『관자(管子)』에서 비롯된 말이지요. “무릇 도읍에는 중매를 맡은 이가 있어서 홀아비와 과부를 골라 화합하도록 하니 이를 ‘합독’이라 한다.” 그런데 완고한 조선시대에서 누가 감히 합독의 정사를 펴서 과부와 홀아비가 황혼의 연애와 사랑을 즐길 수 있게 할 수 있었겠습니까?

남성과는 다르게 옛날에야 여성의 ‘수절(守節)’은 최고의 부덕(婦德)이었습니다. 그런 도덕적 속박에서 과감하게 탈출하여 홀로 사는 여인이 홀로 사는 다른 남자와 합해서 살기를 바랐다면, 이는 여권신장의 높은 뜻이 있습니다. 하지만 “개가할 뜻이 있어도 부끄럽고 꺼리는 것이 많아 주저하게 된다(雖有改嫁之志 羞怯多端)”라고 했습니다.

만약 관(官)에서 중매를 서서 처리했으면 어찌 되었을까요? 아마 부끄럽거나 거리낌 없이 터놓고 황혼의 애가를 마음껏 노래할 수 있었다면, 다산의 ‘합독’은 얼마나 멋진 주장인가요? 그러나 아직도 현실은 노인들의 ‘황혼 애가’가 녹녹하지 않습니다.

이호선 한국노인상담센터장은 “최근에는 이혼 및 사별 후 재혼이 필요하다고 말하는 어르신이 늘어났다. 이는 과거 어르신들의 ‘체면문화’가 ‘실용문화’로 바뀌어 가는 과정”이라고 했습니다. 이어 “어르신들의 연애메카로 떠오르고 있는 복지관 종사자들이 어르신들 간 애정행위 등을 간섭하고 막는 문화가 있다”며 “이를 삐딱한 시선으로 바라보지 않도록 기관 종사자들의 의식 변화도 요구된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모든 연애가 그렇듯 황혼의 연가도 마냥 순조로운 것은 아니지요. 고독감과 외로움을 나누는 성숙한 사랑을 하는 커플들도 있지만, 쉽게 깨져버리는 사례도 숱하기 때문입니다. 그렇다면 새롭게 황혼애가를 부르실 분은 무엇을 조심하면 좋을까요?

첫째, 좋아하는 사람이 생겼다면 충분한 시간을 갖고 지켜보는 것입니다.
둘째, 과거의 배우자와 너무 닮은 사람은 주의해야 합니다.
셋째, 폭력적인 사람인지 미리 확인하는 것입니다.
넷째, 상대방 주변인들의 평판을 들어보는 것입니다.
다섯째, 자식들과 재산 문제의 갈등을 미리 조심하는 것입니다.
여섯째, 혼인신고를 하려 한다면 자녀에게 먼저 알려야 합니다.
일곱째, 자녀와의 갈등으로 황혼애가를 포기하지 않는 것입니다.

어쨌든 가장 중요한 것은 당사자의 행복입니다. ‘혼인은 인륜지 대사’라 했습니다. 특히 황혼의 사랑은 아주 조심해야 합니다. 물건은 잘못 사면 또 사면되고, 반품이나 환불도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혼인은 잘못하면 큰 상처를 입은 후라야 이혼이라는 절차를 거친 후에 남남이 될 수 있습니다.

노후에 조금 외롭다고 ‘황혼의 애가’를 소리 높여 부르는 것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차라리 그런 외로움을 자신의 내생을 위해 잘 죽고 잘 태어 날 수 있는 수행에 전념하면 좋겠습니다. 천만 다행하게도 우리 부부는 ‘황혼의 사랑노래’를 마음껏 부르고 있습니다. 서로 몸은 힘들더라도 안으로 수행에 전념하고, 내생을 준비하는 그 모습이 정말 아름답지 않은가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