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문화운동본부, ‘제1회 수원시민을 위한 건강강좌’ 개최
효문화운동본부, ‘제1회 수원시민을 위한 건강강좌’ 개최
  • 임영근 기자
  • 승인 2019.07.07 23: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석승한 교수가 '제1회 수원시민을 위한 건강강좌'에서 치매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석승한 교수가 '제1회 수원시민을 위한 건강강좌'에서 치매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의 도시 경기도 수원에서 ‘건강 강좌’가 재능기부로 열려 화제다.

효문화운동본부가 주최하고 재능기부운동본부가 주관한 ‘제1회 수원시민을 위한 건강강좌’가 지난 6일 아주대학교 원천관 대강의실에 열렸다.

이날 석승한(대한치매학회 회장) 원광의대 산본병원 교수는 ‘노년의 두려움 치매, 알고 예방하기’, 경제현 우리한의원 원장은 ‘혈기를 다스리자’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석승한 교수.
석승한 교수.

석승한 교수는 ▲40년 효자 패륜범된 사연…치매 간병 살인 비극(노컷뉴스) ▲치매의 비극…80대 남편, 아내 10년 간병하다 살해(헤럴드경제) 등 치매로 인해 가정이 파괴된 사례를 소개했다.

석 교수는 “치매는 예방할 수 있는 병”이라며 ▲적극적인 사회활동 ▲스트레스 조절 ▲건강한 식생활 ▲적극적인 두뇌활동 ▲규칙적 운동 ▲위험인자(고혈압, 중풍) 관리 등을 치매예방 방법으로 제시했다.

경제현 원장.
경제현 원장.

경제현 원장은 “건강을 유지하는 방법으로 음식, 약, 운동 등이 있지만 그보다 중요한 방법이 정신수양”이라며 “참된 이치를 깨닫는 노력이 정신수양에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가 바뀌는 시간이 120일인데, 120일 동안 참된 이치를 깨닫는 일에 투자한다면 피가 맑고 건강해져서 무병장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정인석 효문화운동본부 회장은 “치매는 환자 자신은 물론이며 가정까지 파괴하는 무서운 병이라고 한다”면서 “우리 수원은 효의 고장으로서 치매 없는 건강한 도시가 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이번 행사를 마련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재능기부로 훌륭한 강의를 해주신 석승한 교수님과 경제현 원장님께 감사드린다"며 "우리 사회에  재능기부 문화가 더 확산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강의는 재능기부로 진행됐으며, 이달 27일 오후 2시 수원시청 대강당에서 ‘제2회 수원시민을 위한 건강강좌’가 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