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산골 한옥마을 돼지의 설
남산골 한옥마을 돼지의 설
  • 임영근 기자
  • 승인 2019.02.05 15: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의 의미와 풍습을 되새길 수 있는 세시풍속 체험 다채로움과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한해 경사스러운 일이 많기를 바래.
서울 중구 남산골한옥마을 돼지의 설 2019년 2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
서울 중구 남산골한옥마을 돼지의 설. 2019년 2월 4일부터 6일까지 진행

남산골한옥마을은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을 맞아 2월 4일(월)부터 6일(수)까지 다양한 공연과 세시풍속 체험으로 구성된 설맞이 행사를 개최한다.

기해년 황금돼지 해를 맞이해 이번 행사는 우리 민속에서 재산과 복의 근원이었던 돼지의 기운이 올 한해 두루 퍼지길 기원하는 의미로 ‘돼지의 설’ 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연휴 기간 남산골한옥마을 천우각 광장에는 높이 6M의 초대형 돼지 캐릭터 조형물이 설치되어 관람객들에게 돼지의 기운을 두루 전파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입춘이자 설 연휴가 시작되는 4일에는 청배연희단의 길놀이 공연을 시작으로, 한옥마을 정문에서 ‘입춘첩 붙이기’ 시연 행사가 진행했다.

이날 한옥마을을 찾은 방문객들에게는 ‘입춘대길(立春大吉)’ ‘건양다경(建陽多慶)’ 등 입춘에는 길하고 경사스러운 일이 많기를 바란다는 뜻이 담긴 입춘첩을 무료로 나눠줬다.

한옥마을 돼지의 설 포스터
한옥마을 돼지의 설 포스터

설의 의미와 풍습을 되새길 수 있는 세시풍속 체험도 다채롭게 진행됐다.

설날 당일에는 선조들의 차례 문화를 바로 알기 위한 ‘차례상 해설’ 프로그램이 진행되며, 명절에도 가족과 함께하지 못하거나 개인적인 사정으로 차례를 지내지 못하는 시민과 외국인을 위해 ‘공동 차례상’과 ‘단체합동세배’ 행사도 운영했다.

남산골한옥마을 농촌체험 초가 쉼터공간.
남산골한옥마을 농촌체험 초가 쉼터공간.

더불어 역사해설단체 쏭내관의 ‘역사토크쇼’도 진행됐다. "세시절기 중 입춘과 설 명절에 대한 역사적 배경과 상식을 재치 있는 입담과 스토리텔링을 통해 재미있게 들려주는 이날 역사 강연은 우리가 그동안 잘 알지 못했던 설과 입춘의 역사들을 쉽게 알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관계자는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